top of page
Search

미주한상총연 한국 사무소 개소-한국 중소기업 미 사장진출 지원 확대


(용인=월드코리안신문) 이종환 기자

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회장 황병구)가 10월 28일 용인 기흥에서 한국지부 사무실 개소식을 개최했다. 한국지부 사무실 주소는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기흥로 58, 기흥ICT밸리 B동에 있다.


10월 28일 오전 11시에 열린 개소식은 테이프 커팅식, 축사, 시루떡 케이크 커팅, 오찬으로 이어졌다. 이 행사에는 황병구 총회장과 김덕룡 세계한인상공인총연합회 이사장, 정영수 CJ글로벌경영고문, 김경진 전 의원, 박상익 김영창 미주한인상공인총연합회 고문, 최형렬 이경철 수석부회장 등 내빈과 미주지역 상공회의소 챕터 등 70명이 참여했다.

황병구 총회장은 “한국사무소 개설은 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의 숙원 사업이었다”면서, “이 사무실을 마련해 주신 한국의 김부곤 ㈜SNK 회장께 감사드린다”고 인사말을 했다.

이 한국사무소는 내년 10월 미국 오렌지카운티에서 열리는 제21차 세계한상대회의 한국 연락사무와 함께 행사 성공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는 이날 김덕룡 이사장과 김부곤 회장 앞으로 감사패를 전달했다.









13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